보도자료

대구시, 국제로봇올림피아드 한국본선 개최 이어 세계대회 유치성공

2019.05.30

뒤로가기

                    

대구시가 지구촌 최대 청소년 로봇 축제인 ‘2020년 국제로봇올림피아드(International Robot Olympiad) 세계대회’ 개최지로 확정됐다.

국제로봇올림피아드위원회(IROC)는 지난 15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2018 국제로봇올림피아드위원회 총회에서 2020년 세계대회 개최지를 대구광역시로 확정했다.

대구시는 이번 대회유치를 위해 필리핀 마닐라에 유치단 5명(대구시 3명, 대구컨벤션뷰로 1명, 대경로봇기업진흥협회 1명)을 현지에 파견해 유치제안 발표를 해 미국, 뉴질랜드, 인도네시아 등과 경합을 벌여 IROC 총회 투표결과 개최지로 최종 확정됐으며, 2019년 개최지는 태국(치앙마이)으로 결정됐다. 

국제로봇올림피아드위원회는 로봇 인프라 구축 및 로봇산업 선도도시 이미지 등 대회개최 여건과 1500여명 이상의 대규모 선수단 참가를 고려한 교통, 숙박, 행사장, 대규모 행사개최 경험 등의 여건을 고려해 대구를 개최지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2020년 12월중 5일간 엑스코에서 주니어리그(초등)와 챌린지리그(중등이상)로 나누어 13개종목, 26개부문의 국제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며, 대회기간 5일동안 24개국의 회원국에서 선발된 로봇 꿈나무들과 동반자 등 1500여명 이상이 대구를 방문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청소년들의 과학마인드 신장과 신성장 동력산업인 로봇산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1999년 처음 개최된 국제로봇올림피아드는 올해로 20회를 맞는 세계 최대규모의 국제 청소년 로봇경진대회다. 

대구시는 1999년부터 2016년까지 총 18회동안 대전에서 개최되던 한국본선경기를 2017년에는 대전과 함께 분산 개최하였으며, 올해 8월에는 한국본선경기전종목을지역에서개최했다.

이어 2020년 세계대회까지 유치에 성공해 세계적인 로봇경진대회를 통해 문화와 과학이 조화를 이루는 로봇 선도도시의 이미지를 전세계에 알릴 수 있게됐다.

     

최상단으로 이동